'결혼에 답하다'

Campus Library

트렌드 리포트

올해는 꼭 솔로탈출!

리스트
02(135).jpg

나는 솔로다! 홀가분한 마음에 혼자일 때가 좋을 때도 있지만, 시간이 지나면 불안감이 생기기도 합니다. 결혼정보회사 듀오에서 2016년 11월 21일부터 12월 2일까지 20~30대 미혼남녀 602명(남 298명, 여 304명)을 대상으로 ‘솔로생활’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습니다. 남녀 열에 아홉(89.5%)은 솔로 생활이 길어질수록 불안과 초조함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는데요. 솔로 기간, 그리고 솔로에 대한 인식은 어떤지 살펴보겠습니다.



02(135).jpg

솔로기간에 더 빨리 초조해지는 여성


1.jpg

[사진출처 : pexels]

본인이 솔로라는 데서 오는 조바심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일찍 찾아왔습니다. 다수의 여성들은 솔로 ‘1년 이상~2년 미만’(35.3%)에 불안감을 느꼈고, 남성 다수는 솔로 ‘2년 이상~3년 미만’(37.9%)에 불안을 느끼기 시작했습니다. 1년 정도의 차이가 있었는데요. 남성이 더 외로움을 잘 견디는 걸까요? 아니면, 무던한 걸까요? 초조해지는 원인도 다양할 것 같은데요. 그렇다면 남녀는 어디서 불안을 느끼는지 한 번 알아볼까요?


02(135).jpg

솔로가 느끼는 불안 요소는?


2.jpg

[사진출처 : pexels]

솔로 남성이 느끼는 불안과 초조는 ‘날이 갈수록 커지는 외로움’(25.3%) 때문이었습니다. 이어서 ‘왜 솔로냐는 주변의 압박’(22.5%), ‘혼자인 게 점점 편하고 즐거워서’(19.8%), ‘평생 짝없이 혼자일까 봐’(17%) 등을 이유로 꼽았다고 합니다. 결과로 봤을 때, 남성이 외로움에 내성이 강하거나 또 무던한 편은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.

솔로 여성이 느끼는 초조함은 ‘내가 매력 없는 사람일지도 모른다는 자괴감’(24.8%)에서 주로 비롯되었습니다. 그 다음으로 ‘평생 짝없이 혼자일까 봐’(22.4%), ‘나이가 차 결혼을 생각할 때라’(16.4%), ‘외로움이 계속 커져서’(12.6%) 등이 이유였습니다. 남성이 주로 자신이 느끼는 압박감을 바탕으로 초조해진다면, 여성은 자존감과 관련된 부분이 더 비중을 차지하는 점이 눈에 띄네요.


02(135).jpg


솔로와 커플을 바라보는 타인의 시선


3.jpg

[사진출처 : pexels]

그렇다면 솔로와 커플, 이 차이에 대한 타인들의 평가와 인식은 어떨까요? 솔로를 바라보는 주변 시선에 대해 묻자, 남녀 대부분은 ‘부족하다’(35.3%), ‘안쓰럽다’(31.9%), ‘피폐하다(11.8%), ‘삭막하다’(11.3%)는 부정적인 인식이 주를 이뤘습니다. 왜 솔로냐는 주변의 압박은 이런 인식에서 오는 거겠죠?

반면, 커플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견해(97.2%)가 100%에 육박해 가히 압도적이었습니다. 주변의 커플을 볼 때, ‘부럽다’(24.6), ‘능력 있다’(23.4%), ‘즐겁다(16.8%)’, ‘행복하다’(16.4%), ‘풍족하다’(15.9%)는 긍정적 평가가 고르게 드러났습니다. 주변의 좋은 평가와 시선을 이끌어내는 예쁜 사랑은 누가 봐도 아름답겠죠?




4.jpg

솔로는 부정적으로, 커플은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인식이 널리 퍼져 있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. 주변에 솔로생활을 오래하는 분들이 있다면 진정한 인연을 만나기 위해 인고의 시간을 갖는 것일 수 있으니 묵묵히 지켜보거나 응원을 해주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? 또 솔로라면 부정적 인식에서 벗어나 여유를 갖고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세요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