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결혼에 답하다'

Campus Library

트렌드 리포트

헤어진 연인과 친구가 될 수 있을까?

리스트
02.jpg

친구 사이에서 연인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. 하지만 연인이었던 두 사람이 친구가 될 수 있을까요? 미혼남녀 10명 중 7명(71.1%)은 헤어진 연인과 친구가 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. 헤어진 연인과 친구가 될 수 없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요?

결혼정보회사 듀오가 10월 17일부터 26일까지 2030 미혼남녀 481명(남성 217명, 여성 264명)을 대상으로 이별과 관련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. 이별에 대한 미혼남녀의 생각을 알아볼까요?



02.jpg
헤어진 연인과 친구가 될 수 있을까?

 1.jpg
[사진출처 : pixabay]

'헤어진 연인과 친구가 될 수 있을까'하는 질문에 남녀 모두 ‘될 수 없다’고 답했습니다. 헤어진 연인과 친구가 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남성은 '친구가 되려는 건 한쪽의 이기적인 욕심이라 생각해서'라는 이유가 51.6%로 과반을 차지했습니다. 반면, 여성은 '감정이 상한 상태로 헤어져서'(27.3%), '친구가 되려는 건 한 쪽의 이기적인 욕심이라 생각해서' (21.6%)라는 이유를 들었습니다. 한편, ‘한 쪽에게 새로운 애인이 생겨서’라는 이유는 10.4%로 4위에 그쳤습니다.

만약 헤어진 후에도 친구로 남았다면 어떤 이유에서일까요? 서로의 친구들이 겹치는 사이라면 헤어진 후에도 어쩔 수 없이 만나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죠. ‘함께 어울리는 무리가 같아서’ 친구로 남았다는 답변이 28.7%로 헤어진 후에도 친구로 남은 이유 중 1위를 차지했습니다. 그 외에도 '아직도 내게 필요한 사람이라'(26.6%), '친구로는 좋은 사람인 걸 알아서' (26.2%)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습니다.


02.jpg
좋은 이별과 최악의 이별


sfs.jpg
[사진출처 : pixabay]

사랑을 하다 보면 언젠가는 마주칠 수 밖에 없는 것이 이별입니다. 과연 좋은 이별이란 것이 존재할까요? 마주칠 일 없이 깔끔히 헤어지는 것과 헤어진 후에도 친구로 지내는 것 중 무엇이 더 좋은 이별일까요? 미혼남녀 10명 중 6명(61.1%)은 이별에 좋은 이별은 없다고 응답했습니다. 좋은 이별의 방법으로 깔끔히 헤어지는 것은 29.3%의, 헤어진 후에도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9.6%의 지지를 얻었습니다.

좋은 이별은 없을 지 몰라도 최악의 이별은 존재합니다. 남녀 모두 바람이나 환승 이별처럼 다른 사람이 생겨 이별을 통보하는 것이 최악의 이별이라 답했습니다. 그 뒤를 이어 남성은 상대로 하여금 이별을 유도하는 것을, 여성은 예의 없는 방법으로 이별을 통보하는 것을 2위로 꼽았습니다. 상대방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와 배려가 없다면 바로 그것이 최악의 이별 아닐까요?

wefwefwef.jpg
[사진출처 : pixabay]


서로 사랑했던 사이니만큼 이별은 힘들기 마련입니다. 하지만 그 동안의 정과 미련 때문에 관계를 정리하지 못하고 미적댄다면 오히려 배신감과 후회가 돌아올 수 있습니다. 관계를 제대로 정리하는 것이야말로 이별에 대처하는 바른 자세라고 할 수 있겠죠?